산돌이야기

 손**
등록하기
글자수 :

 채**   2021-07-29 오후 3:06:
요셉을 도와줄 수 있는 사람들은 요셉을 잊었지만 요셉을 기억하신 하나님께서 오늘도 우리를 기억하심에 감사드립니다.
매일매일 복습하며 하나님의 은혜안에서 깨닫게하심 감사드립니다
 김**   2021-07-20 오전 10:26
사면으로 평안케 하시는 하나님을 의지하며 요시아왕의 평생에 좌우로 치우치지 않은 믿음이 우리 자녀세대에 계승되길 기도합니다.
 임**   2021-07-19 오전 12:17
말씀으로 살기 힘든 요즘 매일 순종하는 맘으로 산돌성경 읽기하며 목사님의 말씀 길잡이로 더 큰 은혜의 시간이였습니다. 오늘 찬양처럼 이것이 내게 행복입니다
 주**   2021-07-18 오후 3:01:
산돌성경읽기 시즌 1 시기에 코로나 19로 인한 실직상태에서 매일 읽기와 기도로 시즌2 시작하는 날 쥐업으로 성경읽기의 힘이 대단하다는 겄을 쳬험하였으며 매일 오전 5시 30분에 일어나 산돌성경읽기 읽고 출근하는 생활을 하루도 빠짐없이 해서 시즌3까지 완독하였습니다. 항상 하나님이 동행하셔서 지혜와 능력과 당대함을 주심에 감사드리머 제작에 힘써주신 교역자 분들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한반기도 부탄드립니다.

 성**   2021-07-17 오후 10:53
산돌성경 읽기가있어 이어려운시기를잘극복한것같습니다.. 찬양가사중 하나님 자녀로 살아가는것 이것이 행복" 네 너무행복합니다 더욱 기대합니다 시즌4 김성겸 담임목사님 사랑하고존경합니다...
 이**   2021-07-17 오후 9:24:
시즌3 산돌성경읽기를 일정데로 마치게 됨을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김성겸담임목사님의 큰 은혜로 성경을 더 알게되고 많은것을 배웠 습니다 또 수고하신 스템들 고맙습니다
 김**   2021-07-17 오후 8:06:
산돌 말씀 읽기로 전반기를 보내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말씀을 길잡이로 동산의 온 성도가 한 마음으로 연합함이 얼마나 큰 기쁨이고 아름다움인지 알수 있게합니다~^
아멘~
 노**   2021-07-17 오후 5:10: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는 것
이것이 행복이라오
눈물날 일 많지만 기도할 수 있는 것 억울한 일 많으나 주를 위해 참는 것
비록 짧은 작은 삶 주 뜻대로 사는 것
이것이 나의 삶에 행복이라오~'
하나님의 말씀이 나의 삶을 채우며 살아갈 수 있음이 행복이고 감사임을 고백합니다!
말씀을 열어 주시며 들려지는 말씀을 해석해주시고 깨닫게 해주신 담임목사님의 수고하심으로 힘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날마다 말씀을 읽고 담임목사님의 말씀 길잡이로 또 한번 마음밭에 심고 믿음으로 채워가며 하나님 주신 말씀에 의지하면서 "주님이 사랑하는 자녀로 잘^^살아야 되겠다" 다짐하면서 한 걸음씩 나아갈 수 있는 하나님의 자녀됨이 '이것이 행복이라오' 고백합니다!
산돌성경읽기 시즌3를 마치며 찬양팀의 '행복' 찬양으로 행복한 마음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담임목사님의 '이것이 행복이라오' 엔딩도 멋지셨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이겨내게 하시고 살아나게 하시며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모든 부분을 오뚜기처럼 일어나게 만들어 가시는 하나님의 신실하신 사랑 때문에 행복임을 고백합니다!
감사합니다~^^♡
 한**   2021-07-17 오후 2:20:
산돌성경읽기 시즌3를 끝까지 완주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매일 말씀 길잡이 영상을 만들어 주신 목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길잡이 영상이 없었다면 끝까지 완주할 수 없었을것 같습니다. 역사서를 현장감 넘치게 읽을 수 있었고, 깨달음도 그만큼 컸습니다. 다음 시즌도 무척 기대가 됩니다. 선물로 주신 '행복'이라는 찬양을 행복하게 불러주시는 모습을 보며 저도 행복했습니다. 모두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류**   2021-07-17 오후 12:18
산돌 성경 읽기 시즌3 까지 말씀으로 우리를 먹이시고 입히신 목사님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성경을 읽으면서도 답답하고 궁금한 점이 많았는데 목사님의 설명을 듣고 의문이 많이 풀리고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시즌4가 벌써 부터 기대 됩니다
목사님 건승하시길 기도합니다

맨앞1/2/3/4/5/6/7/8/9/10다음맨뒤
15585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석호공원로 8 (사1동) · 전화 : (031) 400-1111